경찰 출석 케어 박소연 "일부 동물 안락사 인도적 결정"
경찰 출석 케어 박소연 "일부 동물 안락사 인도적 결정"
  • 뉴스팀
  • 승인 2019.03.1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박혜연 기자 =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4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9시5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종로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지색 폴라티에 남색 트렌치코트 차림으로 출석한 박 대표는 안락사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동물의 안락사는 불가피한 것이었다"며 "병들고 돌보기 어려운 동물들에 한해 인도적으로 해왔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후원금을 얻기 위해서 회원을 기망한 적은 단 한 번도 결단코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케어는 가장 많은 동물을 적극 구조해온 시민단체"라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후원금에 관해서도 "결단코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후 경찰서 안으로 향했다.

박 대표는 구조한 동물들을 수용할 공간이 없다며 안락사를 지시하고 시행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일부 구조동물들을 대상으로 안락사를 한다는 사실을 후원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후원금을 받아 사용한 혐의(사기 및 업무상 횡령)도 함께 받는다.

박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동물보호단체들은 그가 2015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구조동물 약 230마리에 대해 안락사를 실시했으며, 개인 고발사건을 변호하기 위해 케어 후원금을 사용하는 등 횡령을 저질렀다고도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1월22일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종로구 소재 케어 사무실과 박 대표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고발인과 참고인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왔다.

경찰은 박 대표를 불러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박 대표의 출석을 앞두고 동물보호연합과 동물권단체 MOVE 등 단체는 케어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이원복 동물보호연합 대표는 "언론이 너무 일방적이고 편파적으로 흘렀다"며 "외국 유수의 동물보호단체에서도 보호소 내 동물을 기준에 따라 안락사하고 있지만 안락사를 했다고 처벌되는 나라는 한 곳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농장에서 하루하루 죽음보다 더 심한 고문과 학대를 당하는 아이들을 방치하고 모른 척하고 후원금을 적립하는 게 과연 인도적인 것인지, 그런 개들을 적극 구조해서 보호하고 일부를 불가피하게 안락사하는 것 중 어떤 게 더 인도적인지 묻는다"고 밝혔다.

 

 

 

 

 

개도살금지연대 등 '케어' 박소연 대표 지지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박 대표의 경찰 조사를 규탄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