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포토] "'개·고양이 식용 종식' 국민의 뜻 따르라!"
[AR포토] "'개·고양이 식용 종식' 국민의 뜻 따르라!"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9.06.0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 불법도살 반대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북인사마당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국회에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으로 개 식용을 속히 종식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모임은 "우리는 이 땅의 개, 고양이를 가장 고통스럽게 하는 것이 그들의 식용이며,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의 제정만이 오래된 악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는 길임을, 다시 한번 외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에서는 무려 100만 마리의 개들이 식용으로 생산되고 있는데, 개들이 태어나는 약 3000개의 개농장들은 전국 방방곡곡, 시민들의 눈이 닿지 않는 곳에 숨어 있다"며 "개들은 찌는 듯한 폭염과 매서운 한파, 그 어느 하나 제대로 막지 못하는 철제 ‘뜬장’에서 땅 한번 밟지 못하고 살며, 항생제는 투여받으면서, 정작 몸 곳곳에 난 상처는 치료받지 못한 채 고통 속에서 죽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표창원 의원 발의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 △한정애 의원 발의 폐기물관리법 개정안 통과 △이상돈 의원 발의 축산법 개정안 통과 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개 식용에 대한 국민 여론은 이미 '종식'으로 기울고 있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국민들의 뜻을 따르라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청와대 앞까지 행진을 펼치며 시민들에게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의 필요성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